본문 바로가기

일상7

퇴근길 피곤하다. 피곤하지 요새 매일 퇴근하고 집에 도착하면 11시.. 피곤한데 뿌듯하고 보람도 있고 졸리기도 하고 그렇다 예전에는 항상 운전을 하고 다녀서 야근을 해도 정신 바짝 차리고 운전하기 바빴는데 작년부터 대중교통을 이용하다 보니 퇴근길 분위기가 꽤 낭만 있다. 특히 버스에서 흘러나오는 라디오가 일품. 물론 책을 읽거나 다른 거에 집중하고 있을 때 라디오 볼륨 크게 틀어놓은 버스는 싫다. 멍 때리면서 창밖에 내다보고 있을 때 라디오가 좋다. 임창정의 나온다. 완전 기억 속에서 잊히고 있던 노래. 좋다. 오늘 하루도 잘 버텼다. 2022. 11. 8.
우리 아이의 첫 문화센터 가는 날, 벌써 문센에 가? 태어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것 같은데 오늘 처음 문화센터를 갔다. 뭐 벌써 문화센터를 가는 게 좋니 안 좋니 말들이 많다만, 정작 아기 마음도 아니고 부모 마음 아니겠나. 집에만 있는 와이프 입장에서는 아이와 노는 게 재미는 있지만 매일매일 똑같은, 더 다양하게 놀아주고 싶어도 한계가 있는 상황이 충분히 답답했을 거고 문화센터 가면 촉감 놀이 같은 집에서 하기에는 부담스러운 아이 교육 프로그램이 아무래도 더 자유로울 수 있을니 또 어떻게 보면 충분히 장점도 있을 거다. 그래서 결론은 우리 애가 오늘 처음 문화센터에 갔다는 사실이다. 회사가 재택근무와 짧은 외출이 어느 정도 보장이 되는 편이라 점심시간을 이용해 와이프와 아이를 문화센터에 데려다주고 나는 근처에서 업무를 봤다. 아직 아이가 어려서 한 시간.. 2022. 3. 8.
코시국 베이비, 쓸데 없이 아기 마스크 귀엽고 난리 태어났더니 엄마가 전지현 태어났더니 아빠가 장동건 뭐 이런 얘기들은 예전부터 우스갯소리로 해왔지만 태어났더니 코로나, 이건 좀.. 2020년 1월쯤부터 였으니 그때부터 태어난 아이들은 어느 정도 크고 나면 마스크를 그냥 옷처럼 입어야 하니 어른들의 눈에는 그 모습이 참 안타깝기 그지 없다. 우리 아기도 예외는 아니다. 와이프가 아기 마스크 적응시켜야 한다면 제일 작은 사이즈로 몇 개를 샀다. 처음에 씌워보려고 했더니 자지러지게 울면서 극구 거부했다. 마음이 아팠다. 누군들 이 아이에게 마스크를 씌우고 싶을까. 지난주에 부모님 모시고 외출할 일이 있어서 다시 한번 마스크를 씌워봤는데 처음에는 거부를 하는가 싶더니 곧 잘 쓰고 있다. 그런데 가만히 보다 보니 마스크 디자인 때문인지 크기 때문인지 아이라서 그.. 2022. 3. 3.
어제에서 오늘로 계절이 넘어왔다 10월의 10일과 11일의 날씨는 달랐다. 10일이 가을의 끝자락이었다면 11일은 살짝 겨울 냄새가 나는 날씨였다. 온도의 차이가 컸다. 새벽 6시 정도에 매일 나가서 달리다 보니 아침 날씨에 민감해졌다. 감기를 싫어해서 추울바엔 조금 더 껴입자는 주의다. 그래서 항상 눈을 뜨면 먼저 온도를 확인한다. 어제 새벽까지는 최저 기온이라 해봤자 17~18도였는데, 어제 오후에 비가 내린 뒤로 갑자기 쌀쌀해질 거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적중했다. 무려 오늘 아침 온도는 12도였다. 아침에 나가보니 코끝이 찡했다. 손도 시렸고 입고 나간 바람막이는 바람을 막지 못하는 느낌이었다. 장갑을 들고 나와야 하나 싶었다. 그렇게 제법 쌀쌀해진 날씨가 성큼 눈앞에 왔다. 온 듯 안 온 듯 지나간 이번 여름은 오직 출산과 신생아.. 2021. 10. 12.
방역 하는 날 다음 주면 산후조리원에서 와이프와 아들이 집으로 온다 신생아 아들이 우리 집으로 들어오게 입성하게 된다. 당연히 집은 초 클린 상태로 유지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머리에 있었지만 뭐부터 어떻게 해야 할지는 모르겠는 날들이 이어졌다. 그런데 얼마 전 신축 아파트에서 발생할 수 있는 내장 가구에서 벌레 알을 까서 나오기 시작한다는 이야기가 들리기 시작했다. 관리사무소 측에서는 관련된 방역 소독 서비스를 무상으로 지원한다는 공지가 나왔다. 벌레가 나온다는 이야기는 매우 별로였지만, 방역 소독을 해 준다고 하는 이야기는 '오, 기횐데?' 싶었다. 그래서 아이가 집으로 오기 전에 방역을 받자고 해서 미리 신청을 해두었는데 마침 오늘이 그날이었다. 그게 다가 아니었다 와이프는 산후조리원에서 많은 것들을 신청한 것 같다.. 2021. 7. 3.
산후조리원으로 향하는 퇴근길 와이프가 산후조리원에 있다. 지지난주 토요일에 우리의 아들을 출산하고 산후조리원에서 조리를 당하고 있다. 출산하기 전부터 재택근무에 들어가 2주 넘게 와이프와 붙어 지냈는데 산후조리원에 들어가고 나서 갑자기 떨어져서 지내고 있는 중인데 영 불편하다. 누구네들은 마지막 휴가를 즐기라며 유머라고 날리지만 난 그다지 즐겁지가 않은 것 같다. 오늘은 산후조리원으로 직퇴를 할 작정으로 아침에 이미 차를 끌고 출근을 했다. 건물 주차장에 일 주차비를 내야 함에도 불구하고 퇴근하고 와이프한테 가겠노라 마음 먹었다. 아기가 보고 싶은 마음도 있었겠지만 확실히 나는 와이프가 보고 싶었다. 아니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와이프 말 상대가 되어주고 싶었다는 게 맞는 표현일 것 같다. 애초 내 예상과 다르게 산후조리원은 그렇게 .. 2021. 6. 30.
우리동네에 아라뱃길 러닝 코스가 있었다 최근에 살이 너무 많이 찌면서 운동을 해야겠다는 생각에 눈 뜨자마자 러닝머신을 뛰려고 폼을 잡았다. 아침이라 상쾌해서 그랬는지 문득 나가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단지 한바퀴 뛰어볼까 하고 나갔다가 날씨가 너무 좋아서 얼떨결에 아라뱃길 코스로 김현아(김포현대아울렛)까지 다녀왔다. 그런데 날씨도 날씨지만 달리기 할 수 있는 코스가 너무 잘 되어 있었다. 자전거를 탔더라면 더 일품이겠지만 현재는 자전거는 타고 있지 않아서 두 다리로 달릴 수 있는 달리기 코스로만도 이미 충분하고도 남았다. 김포로 이사온지 어느덧 5개월이 다 되가는데 난 왜 이 코스를 이제야 안걸까? 김현아를 찍고 집까지 돌아오는데 어림잡아 7km정도 되는 것 같았다. 오늘은 러닝까지 할 생각은 아니어서 살살 걸어갔다 왔는데 1시반 좀 안걸리는.. 2021. 5.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