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신4

조산기로 인해 예상하지 못했던 입원 생활 5월 1일 임신 33주 5일째였던 지난 토요일 와이프가 배가 너무 자주 뭉친다며 병원을 가볼까 제안했다. 자연스러운 현상 아닐까 생각했지만 내가 무슨 의사도 아니고 산모의 말을 따라 병원을 찾았다. 그런데 하필 그날이 근로자의 날이라 외래진료가 없어서 응급진료를 받게 됐다. 자궁 수축이 있고 조산기가 있어 보인다며 입원을 해서 주말 동안 조산 방지를 하자고 제안하셨다. 생각지도 못했던 조산기 얘기에 놀랐지만 멘탈을 챙기고 의사 선생님 제안대로 입원을 했다. 조산 억제 약을 투약하고 돌주사라고 불리는 주사도 맞으면서 주말을 보냈다. 계획대로라면 월요일에 퇴원을 할 생각이었는데 수축이 좀처럼 잘 잡히지 않았고 뭉쳤던 배도 괜찮았다가 아침이 되면 다시 또 자주 뭉치는 증상을 보였다. 그렇게 월요일은 퇴원을 못.. 2021. 5. 8.
임신4주 초음파 / 애매한 아기집 / 그 집에 너 있는거 맞는거지? 2019년 3월 23일 토요일 "아기집을 지은것 같긴한데. 그 집 안에 너 있는 거 맞는 거지?" 저희 부부는 불안하고 초조하게 6일을 기다려 저희가 다니고 있는 병원에 갔습니다. 늘 병원에 도착하면 먼저 하던 혈압 측정도 괜히 긴장되는건 기분탓인가 봅니다. 병원에 가기 전, 이미 전화로 임테기에 두줄이 나왔다는 상황을 말씀 들여놓은 상태였고 2시간 정도 걸려서 도착한(저희는 여러 임신 시도 끝에 지방에 있는 병원을 다니고 있었습니다) 병원에는 한시름 놓았다는 표정을 하고 계신 원장님이 계셨습니다. 그 모습이 얼마나 감사하고, 고맙고, 죄송스럽던지요. 선생님은 고생 많았다는 표정으로 저희를 반겨주셨고, 다른 한편으로는 아직 안심하지 말라는 긴장감 있는 말투를 하고 계셨습니다. 하지만 저희가 다니고 있던 .. 2019. 7. 16.
최초 임신 발견 / 드디어 난임부부 꼬리표를 떼고 쓰는 첫번째 임신 일기 2019년 3월 18일 "그렇게 긴긴 기다림 끝에 우리에게 아이가 찾아왔습니다" 어제 저녁, 며칠 전부터 배가 살살 아프다며, 느낌이 이상하다고 임테기를 좀 사다 달라고 말한 와이프는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바로 화장실로 직행했습니다..;; 그렇게 제 시야에서 사라진 와이프는 그렇게 오랫동안 기다리던 임테기의 두줄을 혼자서 먼저 확인을 하고는 벅차오르는 감정을 감추고 제게 서프라이즈를 시도하려고 했으나!! 이미 본인이 먼저 놀란 상태에서 서프라이즈를 당해버렸으니, 안방까지 오는 짧은 순간에 포커페이스를 하기에는 무리가 였었던 것 같습니다. 이미 화장실에서 비명 같은 짧은소리를 내더니, 안방의 문 앞에 다가와 서서 '오빠..'를 부를 때는 이미 엄마 미소를 하고 있었습니다. 눈물부터 날 것 같았던 우리 기대.. 2019. 7. 15.
난임 후기 난임 극복 경험담. 원인 모를 아픔, 이유없는 슬픔, 난임 검사 하지만 끝은 있다. 난임 부부의 임신 성공 임신과 난임, 이 상반되는 두 글자는 아이를 원하는 부부에게 있어서 기쁨과 슬픔이란 단어로 연결됩니다. 저는 저희 부부가 겪은 난임의 아픔과 그리고 또 극복하게 된 이야기를 써보려고 합니다. 글의 주제가 누군가에게는 민감한 부분일수도 있어, 조심스럽지만 또 반대로 누군가에게는 저희 부부의 이야기가 도움이 될 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에 써 내려갑니다. 특정 산부인과나 다른 홍보가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저희 부부는 2017년 2월 결혼을 했습니다. 결혼 당시 저는 30대 중반이었고, 와이프는 4살 아래 30대 초반이었습니다. 저희 부모님은 40여 년 전 저를 출산할 당시 여러 번의 유산 끝에 병원으로부터 '이번이 마지막 기회다'라는 소리를 들으시고 다행히도 저를 늦둥이 외동아들로 보셨고, 반대로 처가댁은 .. 2019. 7.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