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생각

컨디션을 관리해야겠다

by 무벅 2022. 6. 16.

컨디션 관리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나이를 먹으면서 몸이 예전같지 않다는 생각은 종종 했었지만 요즘처럼 한 번에 컨디션이 와르르 무너져 버리는 경험은 낯설다.

 

작년부터 꾸준히 운동을 해오면서 그래도 나름대로 컨디션과 멘탈 관리를 잘해오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최근 들어 안팍으로 신경 쓸 일들이 많아지면서 고민하는 시간이 늘었고 무엇보다 수면 질이 좀 문제가 됐던 것 같다.

아니나 다를까 바로 컨디션에 적색경보가 들어오는 느낌을 받았고 바로 업무에 직격탄을 맞은 느낌이다.

그리고 얼마 전 다녀온 제주 여행의 여독이 남아있는 것 같은 느낌도 들고.. 아무튼 이래저래  요 며칠 사이에 컨디션이 바닥으로 내려앉았다.

 

어렸을때는 그러거나 말거나 신경안쓰고 툭툭 털고 일어났을 것 같은데 지금은 상황이 다른 것 같다.

건강의 문제를 떠나서 우선 내 컨디션이 좋지 않으면 집 분위기에 영향을 끼친다. 집 분위기가 무거워지고 와이프까지 축 처진다.

그리고 그런 분위기는 고스란히 아기한테까지 이어진다.

 

무거운 몸을 이끌고 출근을 했다.

업무에 집중할 수가 없다. 눈이 뻑뻑하고 굉장한 피로감이 몰려온다. 회의중 겉돌고 동료에게 민폐를 끼친다.

 

요 며칠간 느낀 느낌들이다. 그래서 잠깐 쉬었다고 생각하고 컨디션을 다시 회복하는 시간을 가져야겠다.

몸 상태를 잘 유지해야 하는 이유는 나 하나 몸이 별로고 컨디션이 별로고 하는 문제가 아니라 주변의 사람들한테까지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태그

,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