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운동

[매일 5K] 미세먼지 러닝, 득인가 실인가

by 무벅 2021. 11. 22.

어렸을 때 "몸에 좋지도 않은 햄버거 같은 거 먹지 마"라고 잔소리하시는 부모님께,

방금 만든 햄버거가 안좋을까??안 좋을까?? 아니면 캔에 들어있는 통조림 전복죽이 안 좋을까??라고 되물었다.

 

비슷한 맥락인지는 모르겠지만 미세먼지가 최악으로 안좋은 날 달리는 운동, 과연 득일까? 실일까?

언뜻 생각해서는 당연히 실이 클 것 같은 생각이다. 아무리 보건용 마스크를 달린다고 하더라도 호흡이 거칠어지는 러닝 운동은 미세먼지 속에서 결코 좋을 수 없을 것 같다.

그냥 하루 정도 패스해주는게 당연히 맞는 것 같은데 지금 나는 이 상황을 패스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토요일 아침, 미세먼지 가득했던 아침

 

 

우선 내가 하고 있는 매일 5K 러닝 프로젝트는 운동이 포커스가 아니다. 운동보다는 매일 하는 '습관'이라는데 포인트를 두고 있다.

그래서 애초에 시작할 때 목표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피곤하거나 컨디션이 안좋거나 "그냥 한다"가 목표였다.

생각하지 않아도 고민하지 않아도 그냥 하는 무언가를 만들고 싶었는데 그게 건강도 챙기면서 할 수 있다는 장점의 '달리기' 러닝이 된 것이다. 애초에 시작을 이런 관점으로 시작을 했다 보니 지난 주말처럼 미세먼지가 가득했던 날도 다른 이유를 대면서 패스하기가 어려웠다.

사실 뛸까 말까 고민 조차 하지 않았다.

 

 

 

 

와이프와 애기가 자고 있을 때 그냥 나갔고, 안개같이 앞에 뿌하다. (그냥 안개인 줄 알았다) 그런데 다 뛰고 집에 올라와서 생각해보니 안개가 아니었고 미세먼지 앱을 켜서 보니 미세먼지 지수가 최악이라고 했다. 아차 싶었지만 괜히 뛰었다 같은 생각은 하지 않았다.

다음 일요일도 마찬가지였다. 똑같이 미세먼지 지수는 최악이었지만 KF94 마스크로 장착하고 또 달렸다. 기록도 심지어 나쁘지 않았다.

 

 

 

 

이런 미세먼지가 가득한 날에 운동하는게 결코 좋을 수 없겠지만 우선순위를 정할 때 내가 계획한 선택대로 선택했고, 애초 계획에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고 흐름도 깨지 않은 것 같아서 뿌듯하다. 물론 이 글을 와이프가 본다면 또 잔소리 한바탕 하겠지만, 뭐 욕은 평생 먹을 건데 상관없다. 오늘도 파이팅!!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