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육아

너의 첫 할로윈

by 무벅 2022. 10. 28.

 

작년 할로윈에도 네가 존재하기는 했었지만 그때의 넌 누워서 울고 웃고 하는 거밖에 할 수 있는 게 없었지

하지만 올해의 너는 이렇게 할로윈 코스튬을 하고 귀여움을 부리고 있구나?

1년의 시간 동안 너는 얼마만큼 자란 걸까?

 

어제저녁까지만 하더라도 저 주황색 옷과 모자를 보고는 울상을 짓고는 입고 쓸 생각은 하지도 않아서

어린이집에 입고 갈 수는 있을까 걱정했는데 왠 걸? 아침에 저렇게 모자까지 써주고 귀요미 아장아장을 할 줄이야.

아주 엄마 아빠 마음을 들었다 놨다 가지고 노는 요물 같은 너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