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69

퇴근길 피곤하다. 피곤하지 요새 매일 퇴근하고 집에 도착하면 11시.. 피곤한데 뿌듯하고 보람도 있고 졸리기도 하고 그렇다 예전에는 항상 운전을 하고 다녀서 야근을 해도 정신 바짝 차리고 운전하기 바빴는데 작년부터 대중교통을 이용하다 보니 퇴근길 분위기가 꽤 낭만 있다. 특히 버스에서 흘러나오는 라디오가 일품. 물론 책을 읽거나 다른 거에 집중하고 있을 때 라디오 볼륨 크게 틀어놓은 버스는 싫다. 멍 때리면서 창밖에 내다보고 있을 때 라디오가 좋다. 임창정의 나온다. 완전 기억 속에서 잊히고 있던 노래. 좋다. 오늘 하루도 잘 버텼다. 2022. 11. 8.
안부 카톡 한 개 보냈을 뿐인데 기분 좋아진 썰 예전 그룹장님께 오랜만에 뜬금포 카톡을 보냈다. 워낙 바쁘신 분이라 얼굴 뵙기도 여간 어려운 게 아니라서 날 추워졌다는 핑계로 안부인사 정도였다. 몇 분뒤 카톡을 확인하시고는 전화를 걸어오셨다. "알고 카톡 한 거야?" "뭐를요??" 껄껄 웃으시면서 근 5년 만에 팀 워크샵을 가고 있다고 하셨다. 안 그래도 내 생각이 나서 진짜 OB 멤버라는 명분으로 부를까 말까를 엄청 고민하시다가 결국 내가 알지 못하는 뉴비들이 많아서 차마 부르지 못하셨다고 했다. 그런데 이렇게 출발해서 워크샵을 가고 있는데 내가 마치 알고 있었다는 듯이 카톡이 와서 놀라셨단다. 내가 이전 회사에 다니고 있을 때 막내였던 후배의 차로 이동 중인데 어떻게 지금이라도 합류 하겠냐며 저녁이라도 오던가 아니면 본인께서 저녁에 술 한잔 하고 .. 2022. 11. 4.
너의 첫 할로윈 작년 할로윈에도 네가 존재하기는 했었지만 그때의 넌 누워서 울고 웃고 하는 거밖에 할 수 있는 게 없었지 하지만 올해의 너는 이렇게 할로윈 코스튬을 하고 귀여움을 부리고 있구나? 1년의 시간 동안 너는 얼마만큼 자란 걸까? 어제저녁까지만 하더라도 저 주황색 옷과 모자를 보고는 울상을 짓고는 입고 쓸 생각은 하지도 않아서 어린이집에 입고 갈 수는 있을까 걱정했는데 왠 걸? 아침에 저렇게 모자까지 써주고 귀요미 아장아장을 할 줄이야. 아주 엄마 아빠 마음을 들었다 놨다 가지고 노는 요물 같은 너 2022. 10. 28.
헬스장 등록에 대한 내 썰을 좀 풀어보자면 살면서 헬스장을 등록해본 게 20대 때 1번, 30대에 2번 해서 총 3번이다. 3번 모두 제일 긴 1년으로 등록을 했었고 결과는 처참했다. 제일 오랜 기간 헬스장을 나간 게 두 달이 채 되지 않았다. 그럼 나머지 10개월은 그냥 다 날려먹은 셈. 보통 헬스장 끊으면 다 그런 거 아니야?라고 생각하면서 날린 돈과 내 마음을 달랬던 것 같다. 그런데 어제, 이번만큼은 확실히 다르다고 생각하면서 다시 한번 1년 연장을 했고 무려 4개월치를 추가로 받아서 총 16개월을 연장했다. 그도 그럴 것이 작년 여름부터 러닝으로 시작한 운동 라이프가 현재 웨이트까지 꽤 오랜 시간 루틴으로 잡았고 이게 향후 1년간은 지속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또 꼭 그래야만 한다고 굳게 다짐하고 있기 때문이다. 내 몸뚱아리 하나 건강하려고.. 2022. 10. 27.
친구 아들 산이가 다녀갔다 @와일드그릴 영국 여자와 결혼해서 아일랜드에서 살고 있는 친구가 아들 산이와 함께 한국 잠깐 들어왔다. 산이는 7~8년 만에 보는 거라서 몰라볼 만큼 많이 자라 있었다. 한국말을 배우기 어려운 환경이라 오랜만에 안 굴러가는 혀에 기름칠해가며 영어로 소통하는 게 쉽지 않았지만 그래도 손짓 발짓해가며 대화하니 산이도 삼촌들을 좋아라 해주는 것 같았다. 17살 때 만나 20년 넘는 우정을 자랑하고 있는 모임인데 다들 결혼해서 가장 노릇하느라 바빠서 자주는 못 보지만 이렇게 가끔이라도 한 번씩 얼굴 보면서 사는 이야기 할 수 있어서 좋다. 산이가 축구를 좋아한다고 해서 꼭 축구공을 선물해야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마침 만나는 날 정신이 없어서 삼촌이 그만 까먹고 말았다. 바로 쿠팡으로 보냈는데 다음 날 새벽에 친구한테 받은 산.. 2022. 10. 26.
오늘 러닝 중에 날 공격하려고 했던 너 거위 너 내가 니 얼굴 딱 봤다 나랑 마주치지 마라 겨울 오는데 니 털 내가 입고 다니는 수가 있다 2022. 9. 23.
코로나로 인해 무기력한 일상 지난 8월 말, 코로나 여파로 몸과 마음이 따로 노는 2주간의 시간을 보냈다. 이 글도 그때쯤 쓰다가 미처 마무리하지 못하고 임시 저장해놓고 이제야 마무리 짓기 위해 다시 쓰는 중이다. 일상 패턴이 규칙적인 줄 잘 몰랐는데 그 당시 2주를 돌아보니 코로나 이전까지는 꽤 규칙적으로 살고 있었나 보다. 그 2주 동안 그 무엇도 제대로 해내지를 못했다. 운동도 집안일도 아무것도 제대로 돌아가는 게 없었다. 매일 어느 정도 규칙을 가지고 돌아가던 루틴 일상이 초토화되는 건 한 순가 있었다. 코로나를 겪은 주변 사람들 이야기를 들어보니 다들 비슷비슷했다. 코로나로 목이 아프고 열이 나고 그런 증상들은 이미 귀에 못이 밖히도록 들어서 알고 있었는데 그것보다 가장 큰 병은 사람이 무기력해지는 것이었던 것 같다. 코로.. 2022. 9. 20.
컨디션을 관리해야겠다 컨디션 관리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나이를 먹으면서 몸이 예전같지 않다는 생각은 종종 했었지만 요즘처럼 한 번에 컨디션이 와르르 무너져 버리는 경험은 낯설다. 작년부터 꾸준히 운동을 해오면서 그래도 나름대로 컨디션과 멘탈 관리를 잘해오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최근 들어 안팍으로 신경 쓸 일들이 많아지면서 고민하는 시간이 늘었고 무엇보다 수면 질이 좀 문제가 됐던 것 같다. 아니나 다를까 바로 컨디션에 적색경보가 들어오는 느낌을 받았고 바로 업무에 직격탄을 맞은 느낌이다. 그리고 얼마 전 다녀온 제주 여행의 여독이 남아있는 것 같은 느낌도 들고.. 아무튼 이래저래 요 며칠 사이에 컨디션이 바닥으로 내려앉았다. 어렸을때는 그러거나 말거나 신경안쓰고 툭툭 털고 일어났을 것 같은데 지금은 상황이 다른 .. 2022. 6. 16.
개발자의 이직과 자기계발 최근 주변의 이직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작년 이맘때에도 요새 같은 분위기였던 것 같은데 매년 연초에 연봉 협상을 하고 난 후라 그런지 비슷한 현상이 반복되는 느낌이다. 워낙 젊고 몸값 좋은 직원들이 많은 회사라 그런지 이직에 있어 더 탄력적인 느낌이다. 약간 아쉬운 점은 꽤 오래 다닌 직원들의 이탈이다. 이번 달에 입사 4년 차의 백엔드 개발자가 퇴사 결정을 했다. 그 동료의 커리어를 생각한다면 좋은 결 정인건 맞지만 아쉬운 마음은 어쩔 수가 없는 것 같다. 본인 역시 이직 꽤 해 본 사람으로 이직의 대한 나름대로의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확실한 건 연차가 올라갈수록 점점 더 이직에 있어서 보수적일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미 5년전쯤부터 이직이 전에 비해서 쉽지 않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남들보다.. 2022. 5. 20.
나에게 헬스라는 운동은 말이지 헬스를 생각하면 자연스럽게 기억나는 친구가 하나 있다. 지금도 간간이 소식을 묻곤 하는 가까운 친구다. 중학교 3년을 친하게 지냈던 친구였는데 방학이 되면 가장 먼저 헬스장을 등록했던 몸이 좋은 친구였다. 그 친구는 항상 나한테 같이 헬스장을 끊어 보지 않겠냐고 제안 했지만 나는 늘 그 제안을 거절했다. 작년부터 내가 러닝을 하는 기록을 SNS에 올리면서 그 친구는 운동 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며 긍정적인 피드백을 주고는 했다. 그랬다. 나는 예나 지금이나 정말 헬스를 좋아하지 않는다. 적어도 지금까지는 그랬다. 그나마 꾸준히 웨이트 운동을 한 게 작년 12월부터 지금까지 약 6개월간 홈트를 한 게 다다. 아니 어쩌면 6개월 동안 매일 빼먹지 않고 홈트를 했다는 건 이미 웨이트를 좋아하는 자세로 바뀐 게 .. 2022. 5. 12.
23년산 브로맨스 17살때 만나 꽤 오래 동안 함께 하고 있는 친구들이다. 아마 이대로라면 그냥 평생 가는 우정이지 않을까 싶다. 그 중 옥상이 있는 집으로 이사를 간 녀석이 있는데 집들이가 꽤 늦어졌다. 날씨 좋은 토요일에 만나 바베큐와 소주 한잔 하면서 이런저런 얘기 하니 힐링도 되고 에너지도 얻는다. 모두 각자 가정을 꾸리고 먹고 살기 바쁜 40대를 보내고 있는 우리 인생 다 안녕했으면 좋겠다. 힘내자 마이 브로들 2022. 4. 25.
바쁘게 살려다 보니 바쁘게 살아보려고 나름 빡세게 살다 보니 블로그 관리가 우선순위에서 뒤로 밀려난다. 적어도 이틀에 한 개씩은 포스팅을 하겠다고 다짐했지만 정말로 쉽지 않다. 매일 5K 달리는게 훨씬 더 쉬운 것 같다. 항상 생각만하고 포스팅 한 개도 못하고 있어서 일단 이런 상태라는 어설픈 글로 한 개를 작성해본다. 내일 이렇게라도 하나 더 쓸 수 있었으면 좋겠네 2022. 4. 14.